궁중복식

면복은 왕이 종묘와 사직과 곡신에 제사지낼때나 초하루, 동지, 조회 ,수책, 왕비를 맞을 때 입던 법복이다.
머리에 면류관을 쓰고 현의, 상, 중단, 폐슬, 혁대, 패옥, 대대, 수, 적말, 적석, 규로 이루어진다. 십이장복은 고려말의 공민왕, 조선말의 고종황제가 착용하였고 장문의 종류와 상징 그 배치는 광무원년 고종황제 면복십이장복의 제도에 구체적으로 제시하였다.
조선 중엽이후 왕비의 원삼이 홍원삼이던 것이 고종이 칭호를 황제로 바꾸면서 왕비도 황후로 승격되어 황원삼을 대례복으로 입게 되었다. 황색 바탕에 다홍색 안을 대고 안감 가장자리에 남색단을 둘렀다.
뒷자락이 앞자락보다 길고 앞길과 뒷길의 옆선은 겨드랑이에서부터 트여 있다. 넓은 소매 끝에 홍,남색의 색동과 흰색의 한삼을 달고 가슴,등 및 양어깨에 오조룡보를 달았다. 깃의 안쪽을 곡선으로 파서 속동정이 보이도록하고 깃 끝에 단추를 달았다.
당의는 소례복으로 평복위에 입었으며 궁중에서는 평상복으로 입었다. 보통 연두 길에 깃은 제 깃이고 겉고름과 안고름은 붉은 자주로 한다.
안감은 홍색이다. 수구에는 거들지를 단다. 거들지는 의례복의 상징적인 것으로 흰 감에 창호지를 받쳐서 수구에 달며 자주 갈아 달 수 있다.
비,빈일 경우 금직이나 금박을 하고 가슴,양어깨, 등에 보를 달지만 상궁이나 사대부 여인은 금박이나 보를 하지 않았다.
조선시대 문무관의 상복으로 사모를 쓰고 단령, 대, 화로 이루어지며 대로써 품계의 등위를 가렸다. 서민들에도 혼례식때는 사모관대의 착용이 허용되었는데, 문관 당상관의 흉배인 쌍학흉배를 부착한 단령을 입고 혁대를 띠고, 목화를 신고 사모를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