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복

조선시대 말기 어린아이가 까치설날 착용하던 오색 두루마기. 까치설날은 섣달 그믐날을 말하는데 설날 전날 좋은 소식을 전해준다는 까치의 이름을 붙여 설날의 기쁨을 누리게 하려는 데서 생겨난 것이라 할 수 있다.
기본 형태는 보통 두루마기와 다름없으나, 각 부분의 색을 달리한 것이 특징이다. 즉, 오방색(홍색, 청색, 황색, 백색, 흑색) 천을 사용하여 만들었다. 이 중 가운데 색인 황색을 앞 중심의 겉섶에 사용하고 길은 연두색으로 만들었다. 소매는 연두색이나 색동으로 하였다. 남녀에 따라 깃·고름·무 등을 달리 하였는데, 남자 아이는 깃·고름·돌띠를 남색으로 하고, 무를 자색으로 하였다. 여자 아이는 깃·고름·돌띠를 홍색이나 자색으로 하고, 무는 남색으로 하였다. 안은 보통 분홍색으로 한다.
주로 첫돌 정도부터 대소변을 가리기 전까지 입히던 옷으로 주로 남자어린이가 입었다. 남자아이에게 풍차바지를 입혔고, 여자아이에게는
‘가랑바지’라는 그와 비슷한 모양과 기능의 바지를 입혔다.큰사폭, 작은사폭, 조끼허리,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마루폭에 풍차를 대어 뒤쪽에서 여며 입는 형태로 밑이 터져있다.
조선시대 무관의 옷인 구군복이나 문무관리들이 평상복에 갖추어 입던 옷. 홑옷으로 만드는데, 소매와 섶이 없으며 앞 중심에서 맞닿게 만든다.
양옆 아랫부분과 둥솔기를 허리부터 끝까지 튼다. 전복을 입을 때는 안에 붉은색 동달이를 입으며 남색 전대를 띠고 전립을 썼다. 넓은 종류의 옷을 입지 못하게 되면서 문무관리들이 평상복으로 입게 되었다.
오늘날에는 어린이들이 명절 때 입기도 하는데, 이때는 복건을 쓴다. 형태는 소매와 섶이 없으며 양쪽에는 무가 달려 있는데 등 아래부터 뒷트임이 있고 양옆으로도 트임이 있다. 앞에는 작은 고름이 달려 있어 여미게 되어 있다.
조선시대 남자아이의 일상복이다. 사규삼이란 옷자락이 네폭으로 갈라져 있는 데서 나온 명칭이라고 할 수 있다. 원래 중국에서는 싸움터에서 입는 옷으로 일종의 융복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이 우리 나라에 전래되어서는 남자아이의 예복 비슷한 구실을 하게 된 것이다.
남자아이의 관례 때에는 이 사규삼을 입고, 늑백을 치고, 채극을 신은 옷차림으로 관례에 임하였다. 또한, 이 사규삼을 남자아이의 상복으로 입을 때에는 머리에 복건 내지 입자를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