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보관법

올해 입고 내년에 입고 내후년에도 입고 그 뒤로도 계속 입고...
한복을 장만했을 때의 깔끔하고 멋스러운 상태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모았습니다.
한복은 실크 소재이기 때문에 두세번 깨끗하게 입고 동정만 바꾸는 것이 가장 좋다. 드라이클리닝 등 세탁을 자주 하는 것은 좋지 않다.
얼룩을 지우기 전에 안감이나 잘 보이지 않는 부분에 먼저 시험해본 후 겉의 얼룩을 지워야 한다. 음식 소스의 경우, 묻은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면 물기를 꼭 짠 천이나 면봉으로 두드린다.
시간이 꽤 지났다면 중성세제를 묻혀 톡톡 두드리면 지워진다. 흰 옷에 엷은 얼룩이 남았다면 염소계 표백제를 쓰고, 그 외에는 과산화수소를 사용한다. 버터가 묻었을 경우, 일반 세제에 적셔서 뺀다. 흙탕물은 잘 말린 뒤 손톱으로 긁어내고 부드러운 솔로 털어낸 다음 감자의 단면으로 문지른다. 풀물이 들었다면 비눗물로 세탁하고 알코올이나 암모니아수를 화장지 또는 헝겊에 묻혀 가볍게 두드린다.
겨드랑이 땀 때문에 얼룩이 생긴 경우, 연한 색이라면 흰 면 수건을 아래에 받치고 분무기로 물을 살짝 뿌린 뒤 흰 수건으로 톡톡 두드린다. 진한 색은 자칫하면 색이 빠질 수 있으니 주의한다.

남자 한복은 물빨래가 가능한 합성섬유를 쓰기도 하지만 전체 세탁 시에는 드라이클리닝을 한다. 작은 얼룩은 비벼 빨지 말고 세제를 조금 묻힌 뒤 두드려 지운다.
한복을 다릴 때는 반드시 다림천을 덧대야 한다. 스팀다리미는 부적합한데, 써야만 한다면 스팀을 끄고 다린다.
저고리는 뒤집어서 안감부터 다리고 도련이 밀려 겉으로 빠져나오지 않게 정리해 한 번 더 다린다. 이때 곡선 부분이 늘어나지 않도록 주의한다. 겨드랑이 부분을 다릴 때는 물수건을 대고 두세번 다림질한다.

치마는 안자락 단쪽을 먼저 다리고 치마폭을 아래부터 다린다. 이때 너무 누르면 치마의 풍성함이 사라질 수 있으니 주의한다. 주름 있는 치마는 주름을 세워 다리면 안 된다.

바지는 뒤집어서 허리와 부리가 밀려나오지 않도록 넣어가며 다린다. 다시 원래대로 뒤집어 허리와 부리를 다리고 솔기를 다린다. 이때 솔기는 누르지 말고 살짝 잡아서 다린다. 마지막으로 대님과 허리띠를 다린다.

자수 장식은 세탁 후 건조 과정에서 수축할 수 있으므로 수분이 반 정도 말랐을 때 다림질해서 말린다. 금박 장식은 다른 천을 대고 낮은 온도에서 다려야 떨어지지 않는다. 다림천은 한복과 천의 소재 및 색이 같은 것이 좋지만 여의치 않으면 거즈도 괜찮다.
한복은 동정이 제일 중요하므로 여성, 남성 모두 동정이 꺾이지 않도록 주의한다.
여자 한복의 경우, 저고리를 펼친 뒤 고름 두 짝을 가지런히 모아 20cm 정도 길이가 되도록 서너번 접는다. 그런 다음 소매는 옆선에 맞춰 깃 쪽으로 접되 소매가 어깨폭보다 길면 두 번 접는다. 치마는 중앙 부분이 겹치지 않도록 3등분한 후 한 번 더 3등분해서 세로 방향으로 접고, 가로로 반 접는다. 이때 가능하면 허리 주름 부분이 접히지 않도록 주의한다.

남자 한복의 경우, 먼저 저고리를 펼친다. 아랫단을 몸통의 3분의 2 지점까지 접어올리고 양쪽 소매를 안쪽 접는다. 조끼는 몸통의 너비가 어깨선과 일직선이 되도록 접고 아랫단을 3분의 2 정도 접어올린다. 바지는 양장 바지를 접듯이 밑위선을 중심으로 세로로 반 접고 가로로 두 번, 반으로 잡는다.
습기와 해충에 약하고 쉽게 얼룩이 생기므로 상자에 넣어 햇볕이 들지 않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 보관한다.
한복은 평면 재단이라 옷걸이에 걸어두면 모양이 변형될 수 있고 색이 바랠 수도 있다. 한복을 보관하는 가장 좋은 장소는 상자. 여자 한복은 무게가 나가는 치마를 가장 아래에 넣고 가벼운 저고리는 맨 위에 둔다. 금박, 은박이 장식된 부분은 문양이 상하지 않도록 흰 종이를 포개둔다. 남자 한복은 두루마기를 가장 밑에 둔다. 한지로 한 번 싸서 보관하거나, 방충제 또는 제습제를 넣으면 습기와 해충으로부터 옷감을 보호할 수 있다.

출처   네이버 매거진 wedding21

에디터   김현경
참고도서   [살림 궁금증 709]
도움말   이영화(전통한복 담한 디자인팀 팀장